AD
  • 신동욱 공화당 총재 트위터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JTBC '뉴스룸' 손석희의 '앵커 브리핑'에 관해 "저널리즘 실천이 아니라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의 대변인 꼴"이라며 비난했다.

신 총재는 트위터를 통해 "언론은 공적 영역이기도 하지만 사적 영역이기도 하다는 말은 손석희 궤변 중 궤변이다"라며 "언론은 앉으나 서나 공적 영역이고 친절한 해명은 의심과 의혹만 키운다"고 말했다.

앞서 손석희 앵커는 홍 전 회장의 대선 출마설에 관해 20일 '뉴스룸' 앵커 브리핑에서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손석희 앵커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언론은 공적 영역이지만 사적 영역이기도 하다"라며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명확하다. 저희는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09:32:3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