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롯데총수 일가 법원 출석 소식이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롯데총수 일가 법원 출석이 화제가 되고 있다.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김상동) 심리로 '롯데그룹 경영 비리' 첫 재판이 열렸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에 있는 서미경은 오랜 만에 모습을 드러내 관심을 받았고 신동빈 회장은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신 총괄회장은 제일 늦게 도착했다.

휠체어를 탄 채 법정에 들어선 신 총괄회장은 재판 도중 "이 회사는 내가 100% 가지고 있는 회사인데 어떻게 나를 (배임 혐의로) 기소할 수 있느냐" 등의 말로 흥분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신 총괄회장의 이 모습을 바라보며 셋째 부인인 서미경은 재판 내내 눈물을 훔쳤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08:53:34   수정시간 : 2017/03/21 08:53:53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