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S 2TV '다시 첫사랑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다시 첫사랑' 김승수가 왕빛나를 향한 복수를 예고했다.

20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는 아무 일 없는 듯 집으로 돌아온 차도윤(김승수)과 이를 두려워하는 백민희(왕빛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차도윤은 백민희에게 "기억이 흐릿하네요"라며 차 사고에 대해 기억상실을 한 듯 행동했다. 김영숙(서이숙)을 찾아간 백민희는 "아무 말도 안 해요. 사고 전에 가온이를 찾으러 간 사람이 그 얘기를 안 해요. 도윤씨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어요"라며 두려워했다.

차도윤은 남 실장(박정우)를 통해 은밀하게 장영수(박상면)를 수소문했다. 그 시각 장영수는 차도윤이 깨어났다는 소식을 듣곤 장가온(최승훈)에게 "정말 다행이다. 이제 방법이 없다. 가온아 며칠만 기다려 줘. 나도 준비할 시간이 필요하니까"라고 말했다.

방송 말미 차도윤은 불시에 회사에 출근했다. 이를 두고 백민희가 "어머니라면 못 오게 안 했을 거예요. 오히려 이런 기회 절대 놓치지 않아요. 도윤씨한테 보여줘야죠. 자기가 누워있는 동안 세상이 어떻게 변했는지"라고 말해 또 다른 악행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한편 KBS 2TV '다시, 첫사랑'은 첫사랑에 갇혀 사는 남자 차도윤(김승수)과 첫사랑을 지운 여자 이하진(명세빈)이 8년 만에 재회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20:33:12   수정시간 : 2017/03/20 20:34:43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