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정유미. 사진=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배우 정유미가 처음 예능 프로그램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정유미는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나영석 PD의 연락을 받고 윤여정 선배님이 나오셔서 관심을 갖게 됐다"면서 "한식당을 차린다는 콘셉트도 궁금했다"며 합류 계기를 밝혔다.

이어 "정신 없이 식당을 운영하느라 예능 찍는다는 느낌이 들지 않았다"며 "며칠 더 있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도 든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윤식당'은 인도네시아 발리의 인근 섬에 작은 한식당을 연 신구,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의 이야기를 그리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사랑스러움을 유지하는 보조 셰프 역할을 맡은 정유미는 남다른 친화력으로 손님들은 물론 동물들의 마음까지 사로잡는 러블리한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나영석 PD는 "복잡한 도시를 떠나 파라다이스 같은 곳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게 된 이들의 특별한 일상이 안방극장에 신선한 힐링을 선사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윤식당'은 오는 24일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16:54:13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