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윤지민 권해성 부부가 화제다. 사진=얼반웍스이엔티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윤지민 권해성 부부가 특별한 결혼생활을 공개한다.

20일 윤지민 소속사 얼반웍스이엔티 측은 “윤지민-권해성 부부가 MBN ‘사돈끼리’에 출연을 결정했다. 최근 시댁인 부산에서 촬영을 마쳤으며, 22일 첫 출연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원조 차도녀이자 도시적이고 세련된 매력의 독보주자인 윤지민은 최근 OCN 화제작 ‘보이스’의 장마담으로 분해 미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번엔 그녀의 남편이자 연기파 배우 권해성과 함께 리얼 가족예능에 도전, 이전과는 다른 친근하고 색다른 모습으로 대중 앞에 나설 예정이다.

무엇보다 지난 2013년 결혼 이후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윤지민 권해성 부부의 결혼생활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상황. 더불어 이번 방송을 통해 공개될 어머님들의 유쾌한 재미와 진솔한 이야기, 그동안 방송에선 볼 수 없었던 두 배우의 리얼한 일상 모습이 푸짐한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윤지민 권해성 부부의 모습은 오는 22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사돈끼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11:23:34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