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 대선 출마설. 사진=연합뉴스
홍석현 중앙일보 JTBC 회장의 대선 출마 가능성을 김어준이 언급했다.

20일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홍석현 전 회장의 현직 사임과 이후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언급됐다.

지난 18일 홍석현 전 회장이 사내 네트워크를 통해 전 직원에게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 작은 힘이라도 보태고 싶다"라고 남긴 이메일을 두고 진행자 김어준은 "작은 힘이면 그냥 집에서 댓글이나 달거나 촛불집회에 나가면 된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만약 대선에 출마하면 최대 피해자는 손석희다"라면서 손석희 앵커에게 날벼락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 씨는 또한 "그동안 보도가 홍석현 정치를 돕기 위한 것이었냐는 프레임에 강제 입장 당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한 김 씨는 "앞으로 다른 대선 후보들을 인터뷰할 때도 다른 후보들에게 야박하게 굴면 홍석현 때문으로 여겨질 것"이라고 걱정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08:49:40   수정시간 : 2017/03/20 14:00:24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