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S 2TV '김과장'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김과장' 남궁민이 TQ그룹 분식회계 증거를 잡았다.

16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 연출 이재훈 최윤석)에서는 장유선(이일화)에게 내부감시시스템 조사팀장을 위임받은 김성룡(남궁민)이 그려졌다.

김성룡은 TQ그룹의 분식 회계 증거를 찾으려 고군분투했다. 이를 돕던 윤하경(남상미)은 이은석 과장이 남긴 열쇠의 사물함을 찾았고 그 속에 담긴 박현도(박영규)의 자서전의 정체에 의문을 품었다.

그 시각 박현도는 "모든 사람들의 지탄을 받을 악역으로 만들자. 이 과장처럼 하자"며 김성룡을 막기 위해 조민영(서정연)과 계략을 짰다. 조민영은 마침 홍가은(정혜성)이 김성룡의 스파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이를 이용하기로 마음 먹었다.

김성룡과 홍가은은 무단 기밀문서 열람 혐의로 궁지에 몰렸다. 그러나 김성룡은 위기를 대비해 윤하경에게 내부감사시스템 조사팀장직을 위임한 상황. 윤하경은 "김성룡 과장 권한을 위임받아 왔다"며 이은석 과장이 남긴 책에서 발견한 USB를 꺼내보였다.

한편 KBS 2TV '김과장'은 돈에 대한 천부적인 촉을 가진 김성룡(남궁민)이 한탕을 위해 TQ그룹에 필사적으로 입사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무너져가는 회사를 살리는 과정을 그리는 드라마.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16 23:25:23   수정시간 : 2017/03/16 23:29:1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