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반지의 여왕'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반지의 여왕' 강기영이 김슬기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뽐냈다.

MBC는 14일 강기영이 카메오로 출연한 MBC 미니드라마 '반지의 여왕'(극본 김아정, 연출 권성창)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극중 일일 아르바이트를 나선 난희(김슬기)에게 웃음을 강요하는 스태프 지섭(강기영)으로 등장한 강기영은 시종일관 유쾌한 매력을 드러냈다.

이 과정에서 강기영과 김슬기는 서로를 챙겨주는 훈훈함을 연출했다. 강기영은 김슬기에게 "여며. 추워"라며 옷깃을 만져줬고 김슬기 또한 "여며"라고 화답했다. 이에 장난기가 발동한 강기영은 "너 카메라 있는 줄 알고 되게 다정하게 했지?"라고 물었고 김슬기는 "됐어. 우리 친하게 나왔어"라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촬영 신에서도 두 사람의 웃음은 끊이지 않았다. 권성창 PD의 컷 소리를 들은 김슬기는 "아랫니 건강하게 나왔어요?"라고 물었고 강기영은 "아랫 잇몸은 처음 본다"며 김슬기의 연기를 따라했다. 김슬기는 "따라하지 마"라며 발끈했고 이를 지켜보던 권성창 PD는 "본인 잇몸도 만만치 않은데"라고 거들어 잇몸 대결을 종식시켰다.

한편 MBC '반지의 여왕'은 못난 얼굴에 모난 마음을 가진 난희(김슬기)가 가문의 비밀을 간직한 절대 반지를 물려받게 되면서 겪는 일들을 그리는 드라마.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15 15:02:4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