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역적' 윤균상이 채수빈에게 반했다.

2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극본 황진영, 연출 김진만 진창규)에서는 홍길동(윤균상)의 부탁으로 허태학(김준배)의 염주를 훔치는 데 성공한 가령(채수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홍길동은 허태학에게 복수하기 위해 허태학 무리를 분열시키기로 했다. 그는 허태학이 뺏어간 아모개(김상중)의 염주를 되찾아오기로 계획했으나 이를 실행에 옮길 인물을 찾는데 고심했다. 그러던 중 가령은 자신이 나설 것을 자처한 상황.

홍길동은 "잘할 수 있겠어? 잘못해서 네가 죽어도 난 상관 안 할거야"라며 매몰차게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채령은 허태학의 집에 잠입해 시녀로 변장했고 잠든 허태학의 팔목에서 염주를 빼내는데 성공했다.

이후 기쁜 마음으로 담벼락을 넘던 가령은 떨어져 다칠 위기에 처했다. 이를 홍길동이 받아냈고 예전과 다른 분위기에 두 사람은 서로를 오랫동안 바라봤다. 이를 눈치 챈 가령은 "이제 내 오라버니 하는 거다"고 말해 변화될 두 사람의 관계를 암시했다.

한편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은 홍길동(윤균상)의 삶과 사랑, 투쟁의 역사를 그리는 드라마. 김상중 윤균상 김지석 이하늬 채수빈 등이 출연하며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27 22:56:5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