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고등래퍼' 문지효가 화제다. 사진=Mnet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고등래퍼' 서울공연예술고 문지효가 빼어난 미모로 눈길을 모았다.

17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 2회에서는 서울 강서 지역대표 선발전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예쁜 미모로 주목받았던 문지효. 연극영화과 1학년이라는 그는 늘씬한 키와 걸그룹 뺨치는 비주얼로 등장부터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특히 그는 티저 예고 영상 속에서 일명 '샤샤샤' 랩으로 귀여운 매력을 발산했던 바 있다.

수많은 남자 참가자들의 눈이 문지효에게 쏠린 가운데, 양홍원 역시 제작진과의 인터뷰 중 "랩을 귀엽게 하시더라"며 관심을 보였다. 심사위원 서출구는 "저렇게 예쁜 외모에 실력이 좋으면 슈퍼스타가 되는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문지효는 긴장한 나머지 가사를 잊는 실수를 연발했고, 결국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17 23:45:1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