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홍상수 김민희가 화제다. 사진=유튜브 영상
홍상수 김민희 스캔들 보도 이후 처음 두 사람이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자연스럽게 서로의 허리에 손을 올리고 감쌌다. 또 홍상수 감독은 이동하는 김민희를 에스코트 했고, 두 사람이 자연스럽게 손을 잡기도 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16일 오후(현지시각 기준) 제67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두 사람은 포토월에 섰으며 홍상수는 김민희의 허리를 감쌌으며 카메라를 향해 여유있는 미소를 보였다.

김민희는 현지매체의 인터뷰에 임하고, 홍상수 감독과 함께 사진을 찍으며 레드카펫 행사를 소화했다. AP통신 등 해외 매체들과 미니 인터뷰를 나누기도 했다. 김민희는 외신 앞에서 시종일과 미소를 잃지 않았다. 애교만점 눈웃음까지 치기도 했다. 길게 이어지는 답변에 김민희가 얼마나 많은 준비를 했는지 예상할 수 있다.

앞서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지난 1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베를린으로 출국했다. 두 사람은 '007 작전'을 펼치며 사람들의 눈길을 피해 조용히 출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홍상수 감독의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의 경쟁진출작으로 선정됐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17 08:18:10   수정시간 : 2017/02/17 08:49:56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