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골든탬버린'의 남주가 '24시간이 모자라'를 선보였다.
Mnet '골든탬버린'의 에이핑크 남주가 깜짝 놀랄 만한 섹시 무대를 선보였다.

16일 방송된 '골든탬버린'에서는 2라운드 방크기 결정전에 나서는 신흥강자팀 남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선곡된 노래는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 나른한 섹시 보이스가 돋보이는 곡으로 유명하다.

남주는 "섹시 본능을 속에 품고 있는 게 많다. 여자친구가 보수적인 팀이기 때문이다"라며 "숨어있던 본능을 폭발시키겠다"고 밝혔다.

무대에 오른 남주는 넘치는 관능미로 지금까지의 모습과는 완연히 다른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16 22:09:29   수정시간 : 2017/02/16 22:11:2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