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동건 기자] 뮤지컬계에서 이미 스타였던 그가 본격적으로 스크린에 뛰어든 건 2012년 '건축학개론'에서였다. 강렬한 감초 연기에 잠깐 반짝거릴 뿐이라는 사람도 있었지만 이젠 키스신 하나만으로도 세상을 들썩이게 한다. 배우 조정석의 이야기다.

  • 영화 '형'의 배우 조정석이 스포츠한국과 만났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최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형' 개봉을 앞둔 조정석을 만났다. '최고다 이순신', '오 나의 귀신님'에 이어 최근 '질투의 화신'까지 안방극장에선 보증수표가 됐지만 주연을 선 영화는 번번이 쓴맛을 봤다. 그래서 더 부담이 클 것 같았다.

"매 작품이 부담인 것 같아요. 맨 앞에 제 이름이 나올 때의 부담감은 '특종' 때도 그렇고 이번에도 있습니다. 그럼에도 이 작품을 택한 건 시나리오를 읽어나가면서 그림이 그려졌기 때문이에요. 전 시나리오를 읽을 때의 첫 느낌을 중요시하거든요. 다만 송강호 선배는 시나리오 첫 페이지를 읽으면 느낌이 확 온다고 하는데, 전 아직 그런 경지까진 이르지 못한 것 같아요."

오는 23일 개봉하는 영화 '형'(감독 권수경)은 사기전과 10범 형 두식(조정석)과 잘 나가던 국가대표 동생 두영(도경수), 남보다 못한 두 형제의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기막힌 동거 스토리를 그린 브로 코미디.

조정석은 '형'의 첫 시나리오를 받은 뒤 '오 나의 귀신님' 촬영장으로 향하는 차 안에서 남몰래 울었다고 전했다. 단숨에 대본을 읽어내려나간 그는 "스태프에게 눈물을 보일까 봐 창밖을 보면서 울었다"며 멋쩍어했다.

"아무래도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가족애를 잘 다룬 것 같고요. 제가 형들이 있다 보니 이 이야기가 저에겐 팍 꽂혔던 것 같아요. 이 이야기를 두고 '신파다', '진부한 소재다' 이런 소리가 나오는 것에 대해선 딱히 부정하고 싶지 않아요. 관객분들이 그렇게 느꼈다면 어쩔 수 없죠. 하지만 저에게는 확 와 닿았어요. 이 영화를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실 거라는 예감도 있었고요."

후반부 전개와 관련해 조정석 스스로 신파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지만 '형'은 유쾌발랄한 버디 무비에 가깝다. 극 중 능청스러운 사기꾼 역을 맡은 조정석은 '건축학개론' 납뜩이 때보다 더 현실적이고 탄력 넘치는 유머 MSG를 선보인다. 극장을 나설 때면 조정석이 버릇처럼 내뱉는 "개새"의 어감이 그리울 정도.

"제가 영화에서 욕을 많이 하잖아요. 더 찰지게 할 수도 있었는데…(웃음) 영화의 톤 앤 매너를 볼 때 그 정도가 적합할 거라고 생각했어요. 현장에 있는 감독님과 배우들이 함께 상의했고요. '개새'라는 비속어가 많이 나오는데 다 시나리오에 있는 대사에요. 디테일이 잘 담겨 있는 시나리오죠. 초중반에는 코미디를 최대한 잘 살리자는 생각이 있었어요."

쏟아지는 육두문자 대사에 대리만족을 느꼈냐고 묻자 조정석은 "물론이다. 배우들의 특권 같은 것"이라며 "비속어를 평소에 잘 안 쓴다. 그래 봤자 '존나' 정도"라고 털어놓았다. 이에 "'존나'는 표준어 아니냐"고 받아치자 그는 훤한 얼굴로 호탕하게 웃었다.

  • 영화 '형'의 배우 조정석이 스포츠한국과 만났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조정석은 어떤 사람일까. 주로 츤데레에 마초 캐릭터를 도맡았던 그는 생각보다 쑥스러움도 많고 담백한 매력이 돋보이는 남자였다.

"전 마초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손발이 오그라드는 말은 또 못해요. 완전히 살가운 스타일은 아닌 거죠. 그렇다고 츤데레도 아니고… 평범한 것 같아요. 마초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제 모습을 발견한 적이요? 이상한 감정을 느낀 적은 있죠. "

인기리에 종영한 SBS 드라마 '질투의 화신' 이야기를 꺼내지 않을 수 없었다. 극 중 유방암에 불임 선고까지 받은 그는 "남자의 자괴감과 상실감 등 새로운 감정을 많이 느꼈다"고 이화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남자주인공이 유방암이라는 설정에 저희 소속사도 우려하긴 했죠. 그런데 전 완전 신선하고, 독특하고, 느낌 있다고 얘기했어요. 실제로 저희 드라마를 보시고 유방암 검사를 받아 초기에 잡은 분들도 있으세요. 몽우리가 져서 검사를 받으러 갔다고 하시더라고요. 굉장히 이례적인 일이었죠. 어쨌든 전 이런 설정 자체가 신선하다고 생각했고 화신이 늘 수컷임을 강조하는 마초라는 게 흥미로웠어요. 나중에 시청자분들 반응을 보고 '먹혔다' 그런 생각 했죠.(웃음)"

서숙향 작가가 의도한 것 역시 마초 기자의 미묘한 매력이었다고. 조정석은 "작가님이 '화신이 나리를 무시하고 짜증 낼 때 더 매력적이다'라고 하셨다"면서 "이기적이지만 진실한 캐릭터다. 제가 다르게 이해하고 접근했다면 그런 게 잘 표현되지 않았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감각적으로 느끼고 표현했던 것 같다"고 자신했다.

"예를 들면 컵라면을 얘기하면서 짜증 내는 부분이 있어요. '컵라면 없다면서'라는 대사도 거칠거나 눈이 확 돈 모습으로 하진 않았거든요. 그렇지만 그 흥분과 마음이 전해지게 했죠. 저도 신선한 느낌이었어요. 보통 드라마는 처음부터 대본이 다 나오진 않아서 전 초반 장면들을 보고 화신의 캐릭터를 생각해나갔죠."

본능적으로 발달한 배우의 촉은 공효진과의 탈의실 키스신에서 빛을 발했다. 호흡도 척 하면 척이었다니 올 연말 베스트커플상도 노려볼 만하다.

"어떤 장면이 리얼할지 공효진과 상의하면서 연기했어요. 탈의실 키스신에서는 둘 사이의 거리에 따라 긴장감이 달라지잖아요. 공효진이 '이 상황에선 이런 식으로…'라고 대충 말했는데 전 바로 '뭔지 알겠어' 이렇게 되는 거죠. 굳이 말하지 않아도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는 것이 느껴져서 너무 좋았어요. 연말 시상식이요? 커플상이야말로 기다려져요."

  • 영화 '형'의 배우 조정석이 스포츠한국과 만났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뮤지컬, 드라마, 영화 등 분야를 막론하고 이 시대 가장 핫한 남자배우로 자리매김한 조정석이다. 십수년간 다양한 무대에 서며 연기 철학을 쌓은 그는 "공연 무대 활동이 많은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일당백을 상대하는 느낌이다 보니 에너지를 갖고 있어야 하죠. 또, 무대에선 배우들의 앙상블이 잘 형성돼야 그 작품에 힘이 실리고 잘 전해지거든요. 전 그런 주의에요. 연기는 대결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같이 만들어가는 거지. 배우들 간의 호흡과 공기를 형성하는 데 신경써야 해요."

그래서인지 조정석이 하면 특별한 연기가 되고, 모든 대사가 공감을 자아내는 일기장처럼 느껴진다. 그의 주특기로 꼽히는 속사포 대사 비법에 대해서도 물었다.

"배우의 기본이지만 내 말을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긴 대사들이 많으면 연습을 확실하게 하고 들어가죠. 대사를 외워서 입으로 내뱉고 있다는 것으로만 보이면 안 되니까요. 리듬감도 생각하고요. 그 긴 대사를 다 들어줄 만큼 집중력 있게, 볼 수 있게끔 재미있게, 구성지게 계획을 하고 작정하며 연습하고 있어요. 또, 작품에 동화되기 위해서는 실제로 느껴야 하고 그게 잘 보여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게 곧 좋은 연기죠. 제가 연극을 할 당시 연출하던 선생님께 '좋은 연기는 뭐라고 생각하냐'고 여쭤본 적이 있는데요. 선생님은 '관객이 실제로 믿게 하는 게 좋은 연기가 아닐까. 10m만 걸어가면 나도 설 수 있는 공간인데, 실존하는 세상처럼 느껴지게 하는 것'이라고 말씀해주셨어요. 저도 그 말에 공감을 하고 항상 머릿속에 갖고 있어요. 그러다 보니 보는 분들이 믿을 수 있고 공감할 수 있는 연기를 하려고 노력하는 것 같아요."

드라마 종영 후에도 여전히 바쁜 그는 영화 홍보 스케줄까지 마무리되면 집에서 편히 쉴 예정이다. 그간 숨 가쁘게 달려왔으니 굴로 들어가고 싶다는 그는 관객의 관심에 보답하려 최선을 다하고 있었다.

"모든 일정이 끝나면 집에서 안 나올 예정이에요. 6월부터 단 하루도 안 쉬었거든요. 잠만 자거나 집에 좀 있고 싶어요. '질투의 화신' 촬영할 땐 2~3시간씩 자고 촬영했으니까요. 드라마 촬영이 끝나고 종방연을 그날 했는데, 그날부터 또 지금까지 쉰 적이 없어요. 그러다 보니 집 안에 있는 시간이 너무 소중하게 느껴지고 그리운 거예요. 거실에서 TV 켜고 몇 시간도 있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체력적으로 버티고 있는 저 자신이 짜증 났어요. 이겨내고 있는 저 자신을 바라볼 때 좀 쓰러졌으면 좋겠고…(웃음) 농담입니다. 막판에는 정말 힘들었어요."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1/21 11:30:59   수정시간 : 2016/11/21 11:31:0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