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유희열의 스케치북' 로꼬가 솔직한 입담을 선보였다.

6일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힙합레이블 AOMG의 박재범과 로꼬가 출연했다.

이날 박재범은 최근 발표한 새 앨범의 수록곡 '곁에 있어주길'을 부르며 등장, 많은 여성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로꼬는 박재범에 대해 "사장같지 않은 사장"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박재범은 과거 대학 축제 출연료를 기부한 것과 관련, "가수들은 몸값이란 게 있는데 그게 잘 안 맞았다. 그래서 차라리 공연도 하고 좋은 일도 할 수 있는 방법을 제안했던 것"이라며 겸손한 면모를 보였다.

로꼬 역시 근황을 전했다. 로꼬는 "이번에 금연 캠페인을 맡게 됐다"며 "우리 회사엔 담배를 안 피는 사람이 대부분"이라고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이날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박재범과 로꼬를 비롯해 강타와 엑소 첸백시, 바버렛츠가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매주 토요일 밤 12시에 방송된다.
  • 가수 박재범과 로꼬가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과시했다. 사진=KBS2 캡처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1/06 01:23:3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