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차인표가 라미란의 밀당에 넘어갔다.

30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극본 구현숙, 연출 황인혁)에서는 복선녀(라미란)의 질투 유발 작전에 넘어간 배삼도(차인표)의 모습으 그려졌다.

배삼도는 "뭘 하고 다니는 거야? 수상해"라고 되뇌이며 일에 집중하지 못했다. 결국 참다 못해 복선녀에게 전화했고 낯선 남자가 받자 "복선녀 씨 휴대전화 아닙니까?"라며 날선 반응을 보였다.

복선녀는 치킨집에서 아르바이트하고 있던 상황. 그는 "당신이 왠 일이야 전화를 하고?"라고 물었고 배삼도는 "이 여자가 살림 내팽개치고 어디 다니는 거야? 그 놈 누구야? 저번에 그 놈팽이 다시 만나는 거지? 당장 양복점으로 와"라고 말했다.

이에 복선녀는 "남편 대접 받고 싶으면 제대로 해"라며 전화를 끊었고 복선녀의 태도 변화에 배삼도는 "아니 이 여자 진짜 바람난 거 아냐?"라며 안절부절 못했다. 그 시각 복선녀는 배삼도의 태도에 승리의 미소를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KBS 2TV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맞춤양복점 월계수 양복점을 배경으로 사연 많은 네 남자의 눈물과 우정, 성공, 사랑을 그리는 드라마.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30 20:18:30   수정시간 : 2016/10/30 20:19:0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