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아는 형님' 다비치 강민경이 이상형으로 서장훈을 꼽았다. 사진=방송 캡쳐
[스포츠한국 이동건 기자] '아는 형님' 다비치 강민경이 서장훈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29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강타, 다비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다비치 강민경은 '아는 형님' 멤버들에게 이상형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강민경은 "그가 처음 나왔을 때부터 생각했어. 키가 제일 커"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서장훈은 "너무 고맙고 그런데 이제 좀 지친다"며 김칫국을 들이켰다.

이에 강민경은 "서장훈이 원래 인기가 많냐"며 서장훈을 이상형으로 인정한 뒤 "(남자친구는)나보다 키가 컸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서장훈을 향한 강민경의 러브콜에 이수근은 "강민경 같은 친구들이 얼굴을 아예 안 보잖아. 키랑 재산만 보는 거야. 그래, 네가 5층 가져라"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9 23:43:55   수정시간 : 2016/10/29 23:46:2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