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예가중계' 고준희가 근황을 전했다. 사진=방송 캡쳐
[스포츠한국 이동건 기자] '연예가중계' 고준희가 근황을 전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연예정보 프로그램 '연예가중계'에서 단발병을 부르는 배우 고준희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고준희는 여전한 미모와 8등신 비율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초커 목걸이 원조 스타'라는 리포터의 말에 수줍어하며 인사했다.

고준희는 "'그녀는 예뻤다' 이후 작품으로는 인사를 못 드렸다"면서 "중국에서 드라마 '하몽광시곡'을 촬영하고 왔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날 고준희의 망언 어록이 공개되기도 했다. 그는 '나는 머리통이 큰 편이라 평상시에 모자를 안 쓴다'는 유명한 망언에 대해 "얼굴과 머리 크기는 관계없다는 말이었다. 웃기고 싶어서 했던 말"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밥 두 줄은 기본, 라면은 두 개씩, 햄버거는 세트 메뉴가 아니면 짜증난다'는 망언에 대해서는 "그래서 꾸준히 운동을 한다"고 털어놓았다.

고준희는 "앞으로 좋은 작품으로, 기대되는 여배우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시청자들에게 부탁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9 21:40:54   수정시간 : 2016/10/29 21:49:0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