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무한도전' 멤버들이 무중력 식사에 도전했다. 사진=방송 캡쳐
[스포츠한국 이동건 기자] '무한도전' 멤버들이 포복절도 무중력 식사를 선보였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그래비티 특집에서 무중력 식사법에 도전한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태호PD가 준비한 물구나무 식사에 멤버들은 경기를 일으켰다. 무중력 식사법은 식도의 연동운동에 의존해 음식물을 삼켜야 하는 식사로, 우주인들의 느낌을 실제로 적용한 훈련이다.

먼저 쌀국수에 도전한 박명수는 기구에 매달려 쌀국수를 흡입하기 시작했다. 금세 한 젓가락을 클리어한 박명수는 "한 번 삼키면 조금씩 넘어가는 느낌이 나"라며 편안하게 식사를 이어갔다. 박명수의 식사 모습을 본 유재석은 "진짜 못생겼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두 번째 주자로 나선 하하는 옥수수 반찬을 들어 올리는 데 애를 먹었지만 이내 포크로 샐러드, 돈가스를 찍어 먹으며 무중력 식사법에 적응해갔다.

양세형은 여유롭게 갈비를 뜯어 상추쌈까지 싸먹는 등 막힘 없는 식사로 감탄을 자아냈다. 광희 역시 가볍게 파스타와 탄산음료를 해치웠고, 식신 정준하는 "잘 넘어간다. 체한 느낌이 어디 있다는 거냐"며 LA갈비 쌈밥 폭풍 흡입에 들어갔다.

유재석은 자장면에 도전했다. 안경까지 벗고 식사에 도전한 유재석은 멤버들의 장난으로 외계인의 형상을 선보이며 폭소를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9 18:43:20   수정시간 : 2016/10/29 19:05:2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