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해진이 고영태 관련 루머에 강력대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방송 캡쳐
박해진이 고영태 관련 루머에 강력대응을 시사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28일 박해진의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는 최순실의 최측근 고영태와 관련한 박해진 루머에 대해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함부로 퍼뜨릴 시에는, 이유 불문하고 관련 사항에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강력대응을 시사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은 "이 시국에 연예인 루머로 물타기 하지 말자", "박혜진이 만만한가", "뭣이 중헌디", "정신 차리자", "하늘이 손으로 가린다고 가려지냐", "사실이건 아니건 박해진 입장에선 앞이 캄캄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악플러들 데리고 봉사활동도 하고 참 좋아하는 배우인데 루머에 대해 정확히 해명하는 게 더 좋을 듯", "소속사가 너무 감정적이고 극단적임. 해명 없이 지명수배에 고소를…", "너무 강력 대응해서 모르는 사람까지 다 알아버렸다" 등 소속사의 대응이 아쉽다는 댓글도 게재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9 16:17:46   수정시간 : 2016/10/29 22:27:2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