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한국시리즈 1차전이 화제인 가운데 '야구 여신' 최희의 근황이 눈길을 끈다.

최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야금야금 단발로..."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셀카를 공개했다.

나이를 가늠하기 어려운 미모였다. 최희는 결점 하나 없는 하얀 도자기 피부에 크고 또렷한 눈매, 오똑한 콧날을 뽐냈다. 특히 상큼한 과일을 연상케 하는 코랄빛 메이크업으로 여성스러운 매력을 한층 드러냈다.

이에 네티즌들은 "뭔 말이 필요하겠어요 이리도 이쁘신데", "청순의 여왕이네요", "컷이 예술입니다", "요즘 뭐하고 지내시는지 궁금해요!", "앞머리 너무 예뻐요!", "립컬러가 궁금해", "최희 눈동자에 건배", "단발머리도 잘 어울릴 것 같아요 너무 예쁘네요" 등 뜨거운 반응을 남겼다.

한편 29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는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한국시리즈 1차전이 진행됐다.
  • '한국시리즈 1차전' 최희가 아름다운 근황을 공개했다. 사진=최희 인스타그램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9 15:34:1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