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미스코리아 출신 트레이너 정아름이 최근 불거진 늘품체조 관련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정아름은 29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늘품체조 제작에 참여하게 된 배경에 대해 설명하며, 관련 루머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정아름은 “2014년 11월 26일 늘품체조가 발표된 이후 공격하시는 분들이 있었고 최근까지도 여러가지 기사가 나왔었지만 대응하지 않았던 이유는 저는 단순하게 작업을 의뢰받아 납품한 사람에 지나지 않는데다 잘못하거나 떳떳하지 못한 부분이 없기 때문에 거론되는 것 조차 싫었다”고 전했다.

이어 “어이없는 찌라시부터 추측성 기사들까지 말도 안되는 상황이 펼쳐지고 있어서 도저히 참을 수가 없다”며 “2014년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시기에 차은택 감독에게 늘품체조 제작 요청을 받았을 뿐 늘품체조가 만들어지게 된 경위는 모른다. 기획이 아닌 단순 동작의 납품을 한 것 뿐”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아름은 “체조가 무겁지 않고 트렌디하고 쉽고 따라하기 즐거운 대중적인 느낌이었으면 한다면서 안무가 배윤정과 함께 섭외가 됐다. 나라를 위해 하는 일이라 좋은 의미로 쓰일 수 있다고해서 거절할 이유가 없었고 차은택씨와는 개인적 친분은 없다”며 “왜 제가 이권다툼이나 말도 안되는 이야기에 휘말려 알지도 못하는 일들에 연류되고 오해를 받으면서 노력해왔던 것들까지 매도 당해야 하냐”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매도하지 말아달라. 더 열심히 하는 모습, 한결같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팬 여러분 실망하거나 걱정하실 필요 없다. 잘못한 게 없고 당당하고 억울한 피해자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한 매체는 헬스트레이너 정아름이 차은택 감독과의 친분으로 늘품체조를 개발했으며, 해당 홍보영상에 3억 5,000만 원의 예산이 투입됐다는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 트레이너 정아름이 차은택 관련 의혹을 적극 해명했다. 사진=정아름 인스타그램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9 14:10:4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