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이선균-송지효 주연의 '이번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가 기분 좋은 순항을 시작했다.

29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번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는 2.653%(전국유료방송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작 '판타스틱'의 첫 방송 시청률 2.237%보다 높은 수치다. 무엇보다 이는 JTBC가 개국한 이후 선보인 드라마 중 가장 높은 첫 방송 시청률 기록이라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끌었다. 앞서 방송됐던 '마녀보감'은 2.606%, '밀회'는 2.574%,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은 2.59%를 기록한 바 있다.

불륜을 소재로 했지만 가볍고 코믹한 분위기로 첫 방송부터 많은 관심을 모은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가 인기와 화제성을 동시에 얻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는 슈퍼맘 아내 정수연(송지효)의 바람을 눈치 챈 애처가 남편 도현우(이선균)와 익명 댓글러들의 부부갱생프로젝트를 다루는 유쾌한 코믹바람극. 매주 금, 토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 사진=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캡처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9 08:37:5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