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듀엣가요제' 세븐틴 승관이 누나 부소정을 응원했다. 사진=방송 캡쳐
[스포츠한국 이동건 기자] '듀엣가요제' 세븐틴 승관이 부소정 지원사격에 나섰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듀엣가요제'에서는 2라운드 무대에 앞서 케이윌·부소정 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세븐틴 승관은 누나 부소정을 직접 응원하러 와 눈길을 끌었다. MC 성시경이 방청석에 숨어앉아있던 승관을 지목하자 청중은 깜짝 놀랐다.

시청자들에게 인사한 승관은 누나에게 "누나 파이팅합서게"라며 제주도 방언으로 지원사격했다. 동생의 훈훈한 응원에 부소정은 "알았수다게"라고 화답했다.

이어 MC진이 승관에게 "케이윌은 누나를 맡길 수 있는 파트너냐"고 묻자 승관은 "그냥 가져가셔도 된다"며 화끈한 입담을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8 21:56:00   수정시간 : 2016/10/28 21:56:5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