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한국시리즈 1차전이 열리는 가운데 야구 여신 공서영의 근황이 눈길을 끈다. 사진=공서영 SNS
한국시리즈 1차전을 맞은 가운데 야구 여신 공서영의 근황이 화제다.

2004년 걸그룹 클레오로 데뷔한 공서영은 2010년 KBS N 스포츠에 입사했으며 프리랜서 선언 이후 XTM '베이스볼 워너비' 등을 진행하며 '야구 여신'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공서영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하도 안 꾸미고 여행하다 보니 나도 꾸민 내가 보고 싶어서"라는 글과 함께 근황을 전해 야구 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공서영은 긴 생머리와 더욱 청순해진 미모로 남심을 설레게 했다.

한편 오는 29일 오후 2시 서울 잠실구장에서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이 열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8 20:30:12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