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조성진 기자] 전후 60년대는 한국 록음악의 전성기였다. 미8군 무대를 중심으로 록에 미친 실력파 젊은 뮤지션들의 명연이 끊일 날이 없었고 지역에 따라 음악클럽이 술집보다 많을 만큼 이 땅에 록의 기운이 가장 치열하게 불타오를 때였다.

이 당시의 ‘록 스피릿’과 젊은이들의 사랑이 음악극(뮤지컬)으로 되살아난다.

지난 2014년 초연돼 호평 받았던 창작음악극 ‘당신의 아름다운 시절’이 오는 11월26일(토)부터 30일(수)까지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무대에 다시 오른다.

부평구문화재단(대표 박옥진)이 제작한 창작음악극 ‘당신의 아름다운 시절’은 60년대 부평의 미8군 무대를 배경으로 음악을 통해 폐허 속에서 꿈을 꾸던 젊은이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전국에서 몰려든 쟁쟁한 뮤지션들이 대중음악의 성장을 이끌었던 당시 부평을 중심으로 뜨거운 열정과 치열했던 삶을 남녀 주인공 ‘용생’과 ‘연희’라는 러브라인으로 담아냈다.

특히 50~60년대 추억의 팝송과 우리 가요를 현재 뮤지컬 무대에서 맹활약중인 정욱진, 이지은 외에 신예 박화홍 등이 출연해 직접 라이브로 연주하며 흥을 돋울 예정이다. 공연 중 등장하는 미8군 쇼 무대는 2014년 공연 당시 관객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커튼콜 이후 이어지는 출연 배우들의 에너지 넘치는 스윙댄스 또한 매회 관객들의 기립박수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김정숙의 원작을 극작가 이시원이 젊은 호흡으로 각색했고, 연출은 권호성, 음악감독은 이경화, 안무는 강지안이 맡았다.

이 창작음악극의 배경이 되는 부평구는 2015년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음악도시’로 선정돼 부평 음악ㆍ융합도시 조성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지역의 문화자원을 활용한 콘텐츠라는 측면에서도 ‘당신의 아름다운 시절’은 그 의미가 큰 작품인 것이다.

창작음악극 ‘당신의 아름다운 시절’은 서울 공연에 이어 12월8일(목)부터 11일(일)까지 부평아트센터 해누리극장에서도 공연될 예정이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8 01:03:14   수정시간 : 2016/10/28 01:15:03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