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에브리원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주간 아이돌' 트와이스 정연이 깔끔녀로 꼽혔다.

26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간 아이돌'에는 지난 24일 신곡 'TT(티티)'로 컴백한 트와이스(나연 정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가 출연해 사생활을 공개했다.

MC 정형돈은 모모에게 "트와이스 멤버 때문에 스트레스 받은 적 있냐?"고 물었다. 모모는 "정연이가 룸메이트인데 청소를 너무 열심히 한다. 그래서 청소를 자주 해야 한다"며 엄마 같은 친구다"고 폭로했다.

이에 MC 정형돈은 "숙소에서 가장 안 치우는 멤버는 누구냐?"고 물었고 정연은 "두 명 있다"고 답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정연을 제외한 멤버들이 모두 눈을 감은 가운데 그는 사나와 나연을 지목했고 MC 정형돈은 "서로 의심하라고 누군지 밝히지 않겠다"며 약올렸다.

한편 MBC 에브리운 '주간 아이돌'은 아이돌의 매력을 낱낱이 파헤치는 프로그램. 매주 수요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6 19:11: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