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공항 가는 길' 김하늘과 이상윤이 삶의 변화를 맞으며 감정의 소용돌이를 일으킨다. 사진=KBS2
[스포츠한국 이동건 기자] '공항 가는 길' 김하늘과 이상윤의 크나큰 감정 소용돌이가 예고됐다.

26일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공항 가는 길'(극본 이숙연, 연출 김철규) 11화에서 제주도로 떠나온 수아(김하늘)가 다양한 변화와 마주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선공개된 '공항 가는 길' 11화 예고편에서 딸 효은(김환희)과 본격적으로 제주도 생활을 시작한 수아(김하늘)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수아는 문득문득 떠오르는 도우와의 추억 때문에 아픈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고택을 떠난 도우(이상윤) 역시 순간순간 떠오르는 수아의 기억에 가슴 아파했다. 제주도로 향해 다시 한 번 수아와 인연을 이어가려 한 도우는 "최수아 씨, 어디 있냐"며 정처 없이 제주도를 헤맸다.

이후 수아는 승무원 생활을 다시 시작했고, 서울에 남은 진석(신성록)은 술로 하루를 보냈다. 망가진 진석의 모습을 본 미진(최여진)은 진석에게 "제발 정신 좀 차려, 너희 가정 부서지기 전에"라고 경고했다. 이 가운데 수아는 전 직장동료들에게 "미진이, 박진석 만나는 거 아니야. 밥 얻어먹은 거야"라며 감싸줬다.

예고편 말미 도우는 게스트하우스 주인이 갖고 있던 애니의 휴대폰과 사고 당시 가방, 신발 등을 전달받았다. 이후 도우는 바닷가 부두에 홀로 앉아 "나 너무 힘들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또한 수아는 공항에서 자신을 애타게 찾는 도우를 보며 "헛것을 본 것 같다"고 외면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별 후 같은 하늘 아래 선 수아와 도우가 다시 만나게 될지 시청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공항 가는 길'은 인생의 두 번째 사춘기를 겪는 최수아(김하늘), 서도우(이상윤)를 통해 공감과 위로, 궁극의 사랑을 보여주는 감성멜로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6 15:00:2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