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손석희의 이메일 내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JTBC 손석희 보도국사장이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이 화제다.

25일 손석희 사장은 보도국 직원들에게 보내는 이메일을 통해 "겸손하고 자중하고 또 겸손하고 자중합시다. 만나는 모든 이들에게 그렇게 해야 합니다. 취재현장은 물론이고, 길가다 스쳐 지나는 사람들에게까지도"라며 자중과 겸손의 태도를 강조했다.

해당 메일은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급속하게 퍼지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은 "이 시대 진정한 언론인", "JTBC에 기부라도 해야 하는 거 아닌가요", "진심으로 끝까지 이런 날카로움 간직하시길" 등의 댓글을 게재하며 응원을 보내고 있다.

또한 네티즌은 "뉴스의 격이 다름. 다른 방송사에서 제대로 다루지도 못하는걸... 대단하다", "이 당연한 걸 못하는 언론인들이 많아 가장 기본에 충실하는 언론인들에게 박수를 쳐야 하는 이상한 나라에 살고 있는 서민입니다", "이런 것이 사람들이 말하는 리더의 품격이라는 거군요", "언론이 바로 서면 어떠한 힘을 가지는지 실시간으로 봤다", "손석희 앵커 털끝만큼도 건드리지 마라. 온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 "이제 손석희는 국민들이 지켜내야 한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6 10:53:41   수정시간 : 2016/10/26 11:29:5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