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관련 단독보도를 진행한 JTBC '뉴스룸'이 연일 최고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5일 방송된 JTBC '뉴스룸'은 8.085%(이하 전국유료방송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24일 방송의 시청률 4.283%에 비해 약 2배 상승한 수치로, 자체최고시청률을 경신한 셈이다.

특히 이날 '뉴스룸'의 시청률은 동시간대 방송된 지상파 채널을 꺾은 것으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이날 MBC 뉴스데스크는 7.1%, SBS 8뉴스의 시청률은 5.9%로 집계됐다.

한편 JTBC '뉴스룸'은 25일 방송을 통해 최순실에게 보고된 대통령의 문건이 미발표 외교, 안보, 인사정보까지 포함돼 있다고 단독보도했다.

손석희 앵커는 박 대통령의 사과문을 언급하며 "박 대통령은 두 가지로 선을 그었다. 우선 취임 이전과 이후의 연설문과 홍보물로 제한했다. 또 보좌 체계가 완비된 이후에는 그만뒀다"고 말했다.

이어 "연설문과 홍보물에 그친 것은 아니라 이명박 당시 대통령과 단독회담한 비공개 내용이 최순실에게는 사전에 넘겨진 것이 확인됐다"고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 손석희 앵커의 '뉴스룸'이 최순실 관련 단독보도로 연일 최고시청률을 기록 중이다. 사진=JTBC 캡처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6 09:00:1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