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셰프 맹기용이 '힙합의 민족2'에 출연해 래퍼에 도전해 화제에 올렸다. 사진=JTBC
[스포츠한국 이동건 기자]

셰프 맹기용이 '힙합의 민족2'에 출연해 래퍼에 도전했다.

18일 첫방송한 JTBC '힙합의 민족2'에는 크루 영입전에 도전하기 위한 다양한 도전자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는 셰프 맹기용을 비롯해 모델 겸 배우 장기용, 아역배우 출신 이영유, 가수 다나 등 다양한 출연진이 나왔다.

맹기용은 지난해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했다가 꽁치 샌드위치 '맹모닝'을 만들어 논란에 올랐던 인물.

  • 셰프 맹기용이 '힙합의 민족2'에 출연해 래퍼에 도전해 화제에 올렸다. 사진=JTBC
맹기용은 이날 '힙합의 민족2'에 출연해 팔로알토의 '죄인'을 선보였다.

맹기용의 출연에 신동엽은 "이 분의 정체를 아시는 분"하고 물었고 이에 한 출연자가 "맹기용 식당 사장님"이라고 아는 체를 했다.

'힙합의 민족2' 방송에서 맹기용은 "셰프라는 호칭에 솔직히 부담을 느낀다. 그게 논란도 많이 되고 단어는 빼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냉장고를 부탁해')그 때 자신감이 많이 없어졌다. 긴장해서 그런 것도 있기에 이번에 MC분들의 스웨그를 배워서 자신감을 좀 찾아보려 했다. 그런데 잘 안됐다"고 말했다.

팔로알토의 '죄인'이라는 곡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평소엔 신나는 곡을 좋아한다. 신나는 곡을 할까, 이 곡을 부를까 하다가 '죄인'을 택했다"며 "제가 옛날에 질타를 받는 일이 있을 때 친구가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야 니노래다' 하고 알려준 곡이다. 제 맘에 잘 와닿는다"고 말했다.

맹기용은 이날 '힙합의 민족2' 방송에서 "진짜 그냥 더 잘 할 수 있었는데 도전에 의의가 있는 것 같다. 많은 질타를 받았던 이곳에 다시 와서 또 도전을 했고 결과는 떨어졌지만 한 번도 안해본 것보다는 저는 잘 한 것 같다"며 힙합에 도전한 의의를 밝혔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19 18:10:12   수정시간 : 2016/10/19 18:48:47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