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달샤벳 전 멤버 지율이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배우로 변신에 나선다.
[스포츠한국 이동건 기자]

달샤벳 전 멤버 지율이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젤리피쉬는 17일 前달샤벳 멤버 지율과 배우 전속계약 체결했다고 밝혔다.

젤리피쉬는 "지율이 젤리피쉬와 한 식구가 됐다. 배우로서 새롭게 활동하는 출발점을 함께 하게되어 기쁘다."며 "배우 지율의 무한한 가능성과 다양한 작품을 통해 매력을 선보일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2011년 걸그룹 '달샤벳'으로 연예계에 데뷔한 지율은 청초하고 인형 같은 미모로 그룹 활동 당시부터 비주얼 담당으로 손 꼽혔다. 지율은 지난해 12월 전 소속사와의 계약 만료 후 함께 활동해 온 멤버들의 응원과 팬들의 사랑에 감사함을 전하며 아름다운 이별을 맞았다.

  • 달샤벳 전 멤버 지율이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배우로 변신에 나선다.
지율은 데뷔 초기부터 연기자로서 가능성을 엿보였다. 그룹 포맨 신용재와 여성보컬 미(美)의 듀엣곡 ‘그 남자 그 여자’(2011)의 뮤직비디오 여주인공으로 출연해 애절한 감정 연기로 호평받았으며 달샤벳의 ‘히트 유(HIT U)’(2012) 뮤직비디오에서는 연인 사이 애틋한 감정부터 이별 후 헤어진 연인을 응징하는 강렬한 연기까지 선보이며 대중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후에도 지율은 윤태식 감독의 단편영화 ‘그녀의 이야기’(2012), tvN판디컬 드라마 ‘환상거탑-컴퓨터 헤드(2013)’의 여주인공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데 이어 2014년에는 상업 영화 ‘쓰리 썸머 나잇’ 에 출연해 배우 임원희의 상대역으로 관객들에게도 눈도장을 찍은바 있다.

또한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에는 서인국, 박예진, 박정아, 김선영, 이종원, 박정수 등 연기파 배우들이 다수 소속돼 있어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지율을 새 식구로 맞이한 젤리피쉬는 이들 배우뿐만 아니라 성시경, 빅스, 박윤하, 구구단 등 실력파 가수들이 소속된 종합 엔터테인먼트사이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19 13:45:51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