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미운 우리 새끼' 박수홍 모친이 클럽 댄스 삼매경에 빠진 아들을 걱정했다.

2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다시 쓰는 육아일기!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동영상을 보며 클럽 댄스 음악을 연습하는 박수홍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를 본 신동엽은 "뭐 운동되고 좋네. 어우 골반 돌아가는 거 봐"라고 말했다. 박수홍 모친은 "저래서 장가를 못 가나봐"라며 부끄러워 했고 김건모 모친은 "혼자도 재미나네"라며 구경했다.

이후 신동엽은 "춤에 굉장한 소질이 있거나 그러진 않아요. 그런데 진짜 노력파야"라고 말했다. 서장훈이 "정말 저러다 나중에 클럽 운영하시는 거 아니에요?"라고 하자 박수홍 모친은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한편 SBS '다시 쓰는 육아일기! 미운 우리 새끼'는 철부지 연예인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24 00:37:20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