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미운 우리 새끼' 김건모 모친이 김건모를 향한 애증을 보였다.

2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다시 쓰는 육아일기!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아들의 눈물'을 주제로 에피소드를 공개하는 허지웅 모친과 김건모 모친의 모습이 공개됐다.

MC 한혜진은 "어머니들은 아들의 눈물을 보신 적 있으세요?"라고 물었다. 이에 허지웅 모친은 "고등학교 때 뭔가 마음에 안 맞으면 얘기를 안 하고 애한테 화풀이를 많이 했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속상할 때는 나가라고 소리를 막 하니까 절대 나가지는 않는데 그렇게 서럽게 울더라고요. 그게 계속 생각이 나는 거에요. 내가 늙어갈수록 그게 생각이 나니까 마음이 너무 아파요"라고 덧붙였다.

MC 신동엽은 "김건모씨도 눈물을 보였던 적이 있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김건모 모친은 "없어요. 매일 좋아. 어릴 때부터 매일 명랑해. 난 명랑한게 너무 싫더라고"라고 답했다.

이를 듣던 MC 신동엽이 "눈물이 없을 거 같아"라고 하자 김건모 모친은 "걔는 언제 불쌍해보이냐면 아플 때. 아플 때 내가 제일 예뻐했던 거 같아. 그렇게 사부작하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SBS '다시 쓰는 육아일기! 미운 우리 새끼'는 철부지 연예인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24 00:29:57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