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미운 우리 새끼' 김건모가 똑같은 물건들을 계속 구매하는 이유를 밝혔다.

2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다시 쓰는 육아일기!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유사한 디자인의 까만 신발, 청바지, 슈퍼맨 티셔츠 수십 개를 거실에 잔뜩 늘어놓은 김건모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를 본 김건모 매니저는 "술 마시고 잃어버릴까봐 똑같은 거 사놓는 거 아니에요?"라고 물었다. 김건모는 "치매를 준비하는 거야. 왠지 이거만 입을 거 아냐. 너네들이 편한 거야. 지금부터 준비를 하는 거야"라고 답했다.

이어 "항상 깨끗하게 이게 철학이라고. 이러니 내가 여자가 생기면 얼마나 잘해주겠어. 일편단심이라는 뜻이야"라며 합리화를 했다. 이를 듣던 김건모 매니저는 도망가려 했고 김건모는 "네가 다 치워. 아 힘들다"며 짐 정리를 포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SBS '다시 쓰는 육아일기! 미운 우리 새끼'는 철부지 연예인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23 23:50:22   수정시간 : 2016/09/24 00:52:54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