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tvN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박소담이 정일우를 위로했다.

23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극본 민지은 원영실, 연출 권혁찬 이민우)에서는 강지운(정일우)의 상처를 위로하는 은하원(박소담)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지운은 "할아버지 때문에 이게 뭐냐. 꽁꽁 숨어서"라고 말했고 은하원은 "할아버지를 왜 그렇게 미워해?"라고 물었다. 강지운은 "우리 엄마 말야. 평범한 여자였어. 하늘 그룹 남자를 어떻게 만났나 할 정도로. 궁금한 게 많아 이 집에 들어온 건데"라고 했다.

이에 은하원은 "그럼 더더욱 이런 데 숨어들지 말고 회장님한테 물어봐야 하는 거 아냐?"라고 물었다. 강지운은 "여기서 아빠 흔적을 봤거든. 옛날에 쓰시던 건가봐. 그런데 카메라만 있고 사진이 없다"며 아쉬워 했다.

이를 듣던 은하원은 "자 보고해야지. 너네 아빠한테 보고"라며 카메라를 들고 포즈를 취했다. 은하원의 모습을 보며 웃음을 터뜨리던 강지운은 어깨에 손을 올리며 다정한 시간을 보냈다.

한편 tvN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는 통제 불능 재벌 형제들과 그들의 인간 만들기 미션을 받고 하늘집에 입성한 은하원(박소담)의 로맨스를 그리는 드라마.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45분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23 23:39:18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