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tvN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먹고 자고 먹고' 정채연이 백종원의 칭찬에 으쓱했다.

2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먹고 자고 먹고 쿠닷편'에서는 배추 겉절이를 완성한 후 백종원의 칭찬에 신난 정채연의 모습이 공개됐다.

정채연은 "스무살에 시집가도 되겠다"며 기뻐했고 백종원은 "소속사에 가서 얘기해"라고 했다. 다 버무린 겉절이를 맛본 백종원은 "맛있네"라고 했고 정채연 또한 "맛있는데"라며 감탄했다.

온유 또한 정채연이 만든 겉절이를 맛본 후 "맛있네요? 겁나 맛있는데. 한국음식을 사랑하는 분들께 얘기하겠습니다. 김장김치, 겉절이 어렵지 않아요"라며 공을 자신에게 돌려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tvN '먹고 자고 먹고 쿠닷편'은 백종원과 샤이니 온유, 다이아 정채연이 동남아시아를 여행하며 현지의 재료를 이용해 요리하는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23 22:00:00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