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판타스틱' 주상욱이 김현주의 진심을 오해했다.

23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판타스틱'(극본 이성은, 연출 조남국)에서는 자신을 위해 이별을 택한 이소혜(김현주)의 마음을 모른 채 분노하는 류해성(주상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소혜는 류해성과의 열애가 기자들에게 발각되자 류해성에게 비밀로 한 채 이사를 서둘렀다. 이를 모른 채 이소혜의 집을 깜짝 방문한 류해성은 홍준기(김태훈)과 함께 있는 이소혜를 보곤 "대본쓰고 있다며. 근데 왜 둘이 나와 여기서"라며 실망했다.

이에 이소혜는 "들어가 있어. 나중에 얘기할게"라고 말했지만 류해성은 "여기서 말해"라고 소리쳤다. 이소혜는 "보는 눈 많아"라며 달랬고 홍준기는 "얼른 들어가서 오해부터 풀어요"라고 말했다.

이후 류해성은 "어장관리하냐?"라고 물었다. 이소혜는 "어"라며 "나 너랑 헤어질 거니까. 어제 최 대표 왔다갔어. 이거 간신히 막았대. 그래서 내가 작업실 옮기겠다고 했어"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류해성은 "이사할 필요 없어. 최 대표 내가 알아서 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소혜는 "이쯤 했으면 좀 알아들어. 그만 좀 징징거리라고. 좋은 추억으로 간직하고 쿨하게 잊자"라며 이별을 선언했다.

한편 JTBC '판타스틱'은 멘탈갑 드라마 작가 이소혜(김현주)와 발연기 장인 톱스타 류해성(주상욱)의 연애담을 그리는 드라마.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23 21:40:48   수정시간 : 2016/09/24 00:56:43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