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지창욱이 tvN '더케이투(THE K2)' 첫회부터 강력 액션을 선보였다. 사진=tvN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더케이투(THE K2)' 지창욱이 첫회부터 거친 액션을 선보였다.

23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더 케이투'(극본 장혁린, 연출 곽정환)에서는 세계 최대 민간군사업체 블랙스톤의 요원 출신인 김제하(지창욱)가 유력 대선후보 장세준(조성하)과 연루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국에서 건물 현수막을 다는 일을 하는 김제하는 장세준의 선거사무실에 현수막을 고치러 갔다. 김제하는 신분증을 안 가져와 출입을 거부당했고 이 때 장세준 선거사무실에서 근무하는 환경미화원 할머니가 그를 아는 척 해 무사히 출입했다.

그 시각 장세준은 불륜녀와 밀애를 즐기고 있었다. 불륜녀는 장세준 몰래 가루약을 와인에 넣었고 이를 모른 채 마신 장세준은 쓰러졌다. 현수막을 달던 김제하는 모든 과정을 지켜봤지만 이를 모르는 척 했다.

그러나 자신을 도와 준 환경미화원 할머니가 괴한들로부터 공격을 당하는 것을 보곤 유리벽을 깨고 건물로 진입했다. 이후 장세준의 경호팀은 김제하가 유리벽을 깨고 들어왔다는 말에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어 궁금증을 유발했다.

한편 tvN '더케이투(THE K2)'는 전쟁 용병 출신의 보디가드 김제하(지창욱)와 그를 고용한 대선 후보의 아내 최유진(송윤아), 세상과 떨어져 사는 소녀 고안나(윤아)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23 21:07:41   수정시간 : 2016/09/24 01:00:10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