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크레용팝 금미가 23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첫 정규앨범 '에볼루션 팝 볼륨 원(Evolution pop _Vol.1)' 쇼케이스 무대에 올라 공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크레용팝 금미가 녹음실에서 귀신을 본 사연을 공개했다.

크레용팝 금미는 23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첫 정규앨범 '에볼루션 팝 볼륨 원(Evolution pop _Vol.1)' 쇼케이스 및 기자간담회에서 신곡 녹음 작업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금미는 "우리 녹음실에 귀신이 있다"며 "크레용팝 멤버 모두가 귀신을 봤다. 환청도 들은 적 있고 귀신이 오면 소름이 끼친 적도 있다. 귀신이 있는 것은 회사 분들도 다 알고 있다"고 말했다.

신곡 '두둠칫'과 관련해선 "'빠빠빠' 때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다"며 "우리는 크레용팝만의 색이 뚜렷하다. 노래만큼은 신나고 재밌으니까 음원차트 안에만 있었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한편 크레용팝(금미, 소율, 웨이, 엘린, 초아)은 오는 26일 정규 1집 '에볼루션 팝 볼륨 원(Evolution pop _Vol.1)'을 공개하고 이튿날 SBS MTV '더 쇼'에서 컴백 무대를 가질 예정이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23 15:23:23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