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지리산 소년' 김영근이 Mnet '슈퍼스타K 2016'에 출연해 심사위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사진=Mnet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슈퍼스타K 2016' 김영근이 심사위원 올패스로 합격했다.

22일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슈퍼스타K 2016'에서는 20초 타임배틀 참가자로 나서 샘 스미스(Sam Smith)의 '레이 미 다운(Lay me Down)'을 열창하는 '지리산 소년' 김영근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를 들은 김연우는 "지리산 소울"이라고 애칭을 붙여줬다. 길은 "이상한 애가 한 명 나왔다. 이어폰을 끼고 들으니 빈티지 악기에서 나오는 소리가 났다"고 말했고 에일리 또한 "색스폰 소리가 났다"고 했다.

용감한형제는 "발성이 좋은 건 아닌데 감정 잡는 걸 보니 또라이"라고 평했다. 김범수는 "김영근은 도심의 다운타운 곳에서 화려하게 살면 나올 수 없는 소울이다. 쓰나미를 맞은 느낌이다"며 극찬했다.

이후 심사위원들은 김영근에게 가요를 한 번 부를 것을 요청했다. 김영근은 윤종신의 '탈진'을 불렀고 심사위원들은 올패스로 그에게 1라운드 합격 티켓을 건넸다.

한편 Mnet '슈퍼스타K 2016'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신인가수를 발굴하는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거미 길 김범수 김연우 에일리 용감한형제 한성호가 심사위원으로 나서며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23 01:14:07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