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유소영이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갖은 루머에 입장을 밝혔다. 사진=KBS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해피투게더3' 유소영이 갖은 루머에 입장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는 축구선수 손흥민의 연인설부터 애프터스쿨 왕따설까지 루머에 입을 여는 유소영의 모습이 공개됐다.

유재석은 "나와도 되나요?"라고 물었고 유소영은 "왜 나오면 안돼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사실 그때 그분(손흥민)이 그 일로 많이 곤란했었다"며 "내가 딱히 뭐라고 말 못하겠다. 당시 나도 '인생 고쳐먹을 하냐' 등의 댓글이 많이 달렸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애프터스쿨 탈퇴에 대해선 "내 앞길을 생각해서 나온 것"이라며 "그냥 여자들이 모이면 다투기도 하듯이 그렇게 다툰 건데 얘기가 커진 것 같다"고 해명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스타들의 재밌는 게임과 진솔한 토크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기는 프로그램.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23 00:57:49   수정시간 : 2016/09/23 00:58:33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