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tvN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내 귀에 캔디' 안재홍이 캔디 한스와 첫 통화를 가졌다.

2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내 귀에 캔디'에서는 여성 캔디를 기대했던 것과 달리 자신의 캔디가 남성이자 혼란스러워 하는 안재홍의 모습이 공개됐다.

안재홍은 휴대전화에서 남자 목소리가 들리자 당황했다. 한스는 "나 궁금한 게 있는데 나는 유추했었잖아 혜리나 고아라씨. 너는 누구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라고 물었고 안재홍은 "내가 예상한 상대? 김연아 선수"라고 답했다.

이에 한스는 "어쨋든 그건 우리의 운명이니까"라며 "난 운수 그런 거 되게 믿거든. 사주 이런 거 되게 믿어. 너 믿어?"라고 물었다. 안재홍은 "아니 믿는다기 보다는 별로 본 적은 없는데 재밌는 거 같아"라고 답했다.

한스는 "아무래도 영상통화를 해야 되겠다"며 "이만 살짝 끊어보고 내가 너에 대해서 운세나 이런 것 좀 알아봐줄게"라고 말했다. 첫 통화를 마친 안재홍은 실성한 사람처럼 허탈하게 웃어댔다.

한편 tvN '내 귀에 캔디'는 내 말에 귀 기울여주는 익명의 친구와의 비밀 통화를 통해 교감하는 폰중진담 리얼리티 프로그램.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22 23:35:03   수정시간 : 2016/09/22 23:35:04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