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공항 가는 길' 김하늘과 이상윤이 첫 만남을 가졌다.

22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공항 가는 길'(극본 이숙연, 연출 김철규)에서는 사망한 애니 서(박서연)의 유품을 계기로 만나게 되는 최수아(김하늘), 서도운(이상윤)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수아는 비행기에서 서도우를 알아보곤 "덕분에 서류 준비는 잘 됐습니다. 가시는 길에 대합실에서 기다려주시면 준비한 것도 전해드리겠습니다"고 했다. 이후 대합실에서 그는 "저 효은이 엄마"라고 했고 서도우는 "서도우라고 합니다. 반가워요"라고 인사했다.

이후 최수아는 "애니를 친언니처럼 좋아했어요. 그 때 그러셨잖아요. 시간 지나면 집에 올 생각도 안 한다고. 집보다 애니, 엄마보다 애니"라고 말하던 중 서도우의 눈치를 봤다. 서도우는 "괜찮아요. 듣기 좋은데요. 집에선 애니 얘기 못해요. 금기어에요"라고 말했다.

이에 최수아는 "효은이 아침에 깨우는 거 진짜 힘들거든요. 그 때마다 애니가 댄스 음악 틀어줬어요. 효은이 옷도 다려줘서 뉘집 자식인지 궁금했는데"라며 "애니가 좋아하던 남학생이 있던 거 같던데. 그 학생 좋아해서 애니가 수학 잘 하는 거라고"라고 했다.

이를 듣던 서도우는 "공부는 원래 잘 했어요. 그 남학생 때문이 아닐 텐데"라고 말했고 최수아는 "받아들이질 못하네"라며 놀렸다. 서도우는 "아니에요. 한 번이라도 누굴 제대로 좋아했으면 다행이죠. 기특하고"라며 상념에 잠겼다.

한편 KBS 2TV '공항 가는 길'은 인생의 두 번째 사춘기를 겪는 최수아(김하늘), 서도우(이상윤)를 통해 공감과 위로, 궁극의 사랑을 보여주는 감성멜로 드라마.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9/22 23:04:09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