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영화 '올레'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는 배우 신하균. 사진=강도형 인턴기자 multi@hankooki.com
[스포츠한국 강도형 인턴기자] 배우 신하균이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올레'(감독 채두병)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영화 '올레'는 퇴직 위기에 놓인 대기업 과장 중필(신하균), 사법고시 패스만을 기다리는 고시생 수탁(박희순), 겉만 멀쩡한 방송국 간판 아나운서 은동(오만석). 이 세 남자의 제주도에서 펼쳐지는 일상탈출을 그린 영화이다.

신하균 박희순 오만석 등이 출연한다. 오는 25일 개봉.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8/18 01:15:1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