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아는 형님' 김희철 서장훈. 사진=방송 캡처
[스포츠한국 이동건 기자] '아는 형님' 김희철이 서장훈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13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 37회에 배우 이규한과 임수향이 출연했다.

이날 김희철은 “(임)수향이랑 엄청 친해”라며 “우리 안지 4년 됐나? 부산에서도 같이 놀고 그랬어”라고 임수향과 친분을 과시했다.

이에 형님들은 "둘이서만?", "왜?"라고 꼬치꼬치 묻기 시작했다. 특히 서장훈은 "둘이 왜 친해졌냐"고 궁금해 했다.

김희철은 짜증난다는 듯 “형은 헤어진 계기가 뭔데? 난 친해지면 안 돼? 난 친하면 안 되냐?”라고 따져 웃음을 자아냈다.

민망해진 서장훈을 감싸기 위해 강호동이 나섰다. "정답인지 모르겠는데 성격 차이다"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8/14 18:03:02   수정시간 : 2016/08/14 23:52:4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