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영화 '올레'(감독 채두병)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는 배우 신하균.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스포츠한국 장동규 기자] 배우 신하균이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올레'(감독 채두병)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영화 '올레'는 갑작스러운 부고 연락을 받고 한자리에 모이게 된 대학 동창 세 남자가 제주도에 심취해 문상을 잊은 채 일탈을 감행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신하균 박희순 오만석 등이 출연한다. 내달 25일 개봉.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7/27 02:25:1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