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영화 '암살' '러브픽션' 포스터. 사진=㈜쇼박스
[스포츠한국 김소희 기자] '터널' 하정우와 배두나는 어떤 케미를 선보일까.

하정우는 탁월한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능력을 가진 배우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매 작품마다 호흡을 맞추는 배우들과 완벽한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화제를 모았다.

하정우는 그간 '추격자', '황해',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군도: 민란의 시대'에서 남자 배우들과 호흡을 맞춰 '브로맨스'의 대표 주자로 꼽혔다. 하지만 알고보면 그와 여배우들과의 케미스트리도 인상적이다.

지난 여름 1,2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암살'에서 하정우는 낭만이 있는 로맨티스트 청부살인업자로 분했다. 독립군 저격수로 출연한 전지현과 짧지만 강렬한 로맨스를 펼쳐 여심을 뒤흔들었다.

앞서 2012년 개봉한 로맨틱 코미디 '러브픽션'에서는 제대로 된 연애 한 번 못해본 남자로 등장했다. 공효진과 연애 초기의 알콩달콩한 모습부터 권태기를 겪고 이별하는 모습 등 현실 커플의 연애를 실감나게 표현했다.

  • 영화 '터널' 스틸컷. 사진=㈜쇼박스
장르와 파트너를 불문하고 여배우와 완벽한 호흡을 자랑해온 하정우가 이번에는 배두나와 '터널'에서 만났다.

'터널'은 집으로 가는 길, 갑자기 무너진 터널 안에 고립된 한 남자와 그의 구조를 둘러싸고 변해가는 터널 밖의 이야기를 그린 리얼 재난 드라마다.

하정우는 터널에 갇힌 평범한 가장 정수 역을 맡아 그의 무사귀환을 기다리는 아내 세현 역을 맡은 배두나와 부부 호흡을 선보인다.

극 중 그는 터널 안에 갇힌 와중에도 아내 세현에게 "밥은 먹었냐"며 되레 걱정한다. 또한 곧 나갈 수 있다며 자신보다 더 자신을 걱정하는 아내를 위로한다.

세현 역시 지쳐가는 남편 정수를 향해 "오빠 죽으면 우리 다 같이 죽는거다. 약한 소리 하지 말고 버티라"며 강인하고 의연한 태도로 응원한다.

두 사람은 비록 터널 안과 밖으로 나뉘어 서로 만나지 못하는 상황이지만 통화만으로도 실제 부부 못지 않은 애틋한 모습을 보인다.

하정우와 배두나는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 만난 사이다. 그러나 대화를 주고 받는 모든 장면에서 실제로 통화를 주고받는가 하면 촬영이 없는 날에도 현장에 방문해 서로를 격려했다는 후문이다.

배두나는 촬영 당시를 회상하며 "하정우와 부부 호흡이 최고였다. 함께 연기 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고 전했다.

'터널'은 내달 10일 개봉한다.

▷ 기사제보는 enter@sportshankook.co.kr 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7/26 10:45:59   수정시간 : 2016/07/26 16:54:4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