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14세 때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체조경기에서 7차례나 10점 만점을 받으면서 금메달 3개와 은메달 1개 그리고 동메달 1개를 탄 루마니아의 체조요정 나디아 코마네치(54)와의 인터뷰가 최근 미국 베벌리힐스의 포시즌스 호텔에서 있었다. ‘나디아’로 불리며 전 세계적으로 사랑을 받은 코마네치는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에서도 2개의 금메달과 2개의 은메달을 땄다.

코마네치는 지난 1996년 미국 올림픽 체조챔피언 바트 카너와 결혼, 9세난 아들을 두고 있다. 두 사람은 현재 오클라호마에서 살면서 바트 카너 체조아카데미를 경영하고 있으며 체조잡지 발행과 함께 TV 제작사 및 체조용구 공급사를 운영하고 있다.

단발에 나이답지 않게 젊어 보이는 코마네치는 액센트 있는 영어로 유머도 섞어가면서 침착하고 진지하게 질문에 대답했다. 홍조를 띨 때는 예쁜 소녀 같았다. 코마네치는 인터뷰 후 하이힐을 신은 채 물구나무를 서면서 자신의 건재를 과시했다.

-선수 때 고도의 힘든 훈련을 받았을 텐데 무슨 후유증이라도 있는가. “없다. 난 훈련을 잘 견디어낸 편이다. 난 6세 때부터 체조를 시작했다. 그리고 1984년에 은퇴했다. 몸 여기저기에 약간의 통증이 있고 발목을 삐기도 했지만 큰 부상은 없었다. 내 몸을 잘 조절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요즘 운동선수들은 약물복용으로 문제가 많은데 그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법을 어기면 책임을 져야 한다. 난 어렸을 때 무작위로 여러 가지 약물 테스트를 받았지만 그 땐 너무 어려서 약물이 무엇인지도 몰랐다.”

-힘든 훈련을 받으면서 트레이너를 증오하기라도 했는가. “아니다. 난 한 번도 고된 훈련에 불평한 적이 없다. 성공하려면 불편하나 아침 5시에 일어나 고된 훈련을 감수해야 한다. 그리고 자기가 하는 일에 정열이 있어야 한다. 난 사실 어떤 땐 충분히 연습하지 못했다고 생각할 때가 많았다. 더 잘할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루마니아의 독재자 차우세스쿠의 이름을 들으면 어떤 생각이 나는가. “그는 내가 자랄 때 우리 나라의 대통령이었다. 정부는 스포츠를 적극적으로 후원했다. 따라서 내 승리도 가능했던 것이다. 내가 조국을 떠난 것은 무언가 내 인생에 있어 더 많은 일을 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난 지금도 매년 대여섯 차례 루마니아에 간다. 가족도 있고 또 재단도 있기 때문이다.

-무슨 재단인가. “스포츠를 할 능력이 있는데도 사정이 허락지 않아 못하는 아이들을 돕는 일이다. 그 일에 행복감을 느낀다.”

-지금의 당신에게 10점 만점은 무엇인가. “그것은 나의 스포츠와 나의 조국과 연결된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것은 내 인생을 바꾼 것이다. 난 14세 때 그것을 몰랐다. 내가 경기장에 나섰을 때 난 역사를 만들기 위해 경기에 임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10점을 기대하지도 않았다. 그로 인해 지금까지도 내겐 많은 기회가 주어지고 있다.”

-당신에 관한 기록영화를 케이트 홈즈가 만들었는데 그 과정에 대해 말해 달라. “어느 날 홈즈(톰 크루즈의 전처)가 내게 전화를 걸어와 나에 관한 30분짜리 기록영화를 만들겠다고 제안했다. 난 할리우드 사람이 나에 관한 영화를 만든다는 것이 신기해 수락했다. 그래서 홈즈가 오클라호마에 와 사흘간 찍었는데 우린 그 때 즐거운 시간을 함께 보냈다. 영화 제목은 ‘영원한 공주’로 홈즈가 선정했는데 좋은 영화라고 본다."

-체조 외에 당신 인생에 있어 금메달 꿈은 무엇인가.

“아들의 하루하루를 돌보는 것이다. 아들은 지금 여러 가지 스포츠를 하고 있다. 우린 아들이 네 살 때까지 우리의 얘기를 안 해줬는데 어느 날 아들이 유치원에 갔다 오더니 ”엄마, 아빠 둘이 다 유명한 줄 아세요“라고 물었다. 그리고 나서 아들은 체조를 시작했다. 아들은 그밖에도 축구와 테니스도 즐긴다.”

-어떻게 해서 체조를 시작했는가.

“6세 때 난 에너지가 넘쳐흘러 끊임없이 뛰고 움직였는데 내 어머니가 그런 나의 에너지를 발산하라고 체육관엘 데려갔다. 체조선수가 되라는 것이 아니라 트램폴린 위에서 실컷 뛰면서 집안의 가구를 부수지 말라는 뜻에서였다. 그 때 코치가 후에도 날 지도했다.”

-아들에게서도 당신의 재질을 보는가.

“그렇다. 또 아들은 나 같이 고집불통이고 경쟁심이 강하다.”

-선수 때 식사조절은 어떻게 했는가. “영양사가 있어 고기와 샐러드와 과일을 기본으로 한 식단을 마련해 주었다.”

-아직도 그런 식으로 먹는가.

“그렇다. 그리고 난 매일 30분씩 운동을 한다. 15분간 달리고 역기를 들고 몸을 푼다. 몸에 맞게 하지 무리하진 않는다.”

-어렸을 때부터 체조선수가 당신의 평생의 직업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는가. “내가 좋아 체조를 했는데 한 때는 어른이 되면 외과의사가 될 생각이 있었다.”

-남편과 어떻게 만났는가. “우리 둘이 다 1976년 3월28일 뉴욕의 매디슨 스퀘어가든에서 열린 아메리칸컵 대회에 나갔을 때 만났다. 난 14세 바트는 18세로 우리 둘이 다 승리했다. 그리고 우리 둘이 상을 받으러 단에 올라갔을 때 바트가 내 볼에 키스를 했는데 그것은 뉴욕타임스의 기자가 시켜서 한 일이다. 그 때 찍은 사진은 그 후 유명해졌다. 그리고 나와 바트는 모두 몬트리올 올림픽에 출전했다. 그러나 그 때까지 그와의 만남은 순전히 체조경기를 통해서였다. 그로부터 수년 후 내가 루마니아를 떠나 미국에 왔을 때 한 TV쇼에 나갔는데 그 때 바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것이 우리 결합의 결정적 계기가 된 것 같다.”

-메달들은 어디에 보관하고 있는가.

“올림픽과 세계대회의 메달들은 오클라호마에 있고 그 밖의 메달들은 루마니아에 있다.”

-팬들이 당신을 만났을 때 어떤 반응을 보이는가.

“대부분 운다.” 박흥진 미주한국일보 편집위원 겸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 회원 hjpark1230@gmil.com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4/23 09:06:5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