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코엔 형제의 신작 ‘헤일, 시저’(Hail, Caesar) 개봉을 앞둔 할리우드 슈퍼스타 조지 클루니와의 인터뷰가 지난 1월 말 미국 베벌리힐스의 포시즌 호텔에서 있었다. ‘헤일, 시저’는 1950년대 할리우드를 동경하면서 아울러 풍자한 작품. 그는 이 작품에서 로마 장군으로 나오는 약간 멍청한 할리우드 슈퍼스타 역을 맡았다.

언제나 봐도 호인이요 신사인 클루니는 인터뷰장에 들어오면서부터 “이거 위험한 집단이지”라며 너스레를 떨면서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와의 친분을 보여줬다. 그는 유머가 대단히 많은 사람이어서 인터뷰 때도 눈웃음까지 치면서 끊임없이 유머와 위트 그리고 자기 비하적인 농담을 구사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그러나 정치적 얘기를 할 때는 눈초리와 함께 얼굴 표정도 매우 진지하게 변해 심각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헤일, 시저’는 한국에서도 오는 24일 개봉된다. . -역을 위해 어떻게 준비했는가.

“난 매카시즘을 비롯해 할리우드의 1950년대에 대해 많이 알고 있다. 내 역이 악간 멍청한 만큼 그렇게 많이 연구하진 않았다. 난 왕년의 빅스타로 연기에는 신통치 않았던 빅터 마투어를 어느 정도 흉내냈다. 영화를 감독한 조엘과 이산 코엔 감독과는 이번이 함께 일한 지 다섯 번째로 둘은 로마 장군 역을 날 위해 썼다.”

-아카데미상의 인종차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그런 질문 나올 줄 알았다. 아카데미가 인종문제에 있어 좀더 다양성을 갖춰야 한다는 것은 사실이다. 보다 많은 젊은이들과 인종적으로 다양한 회원들을 받아들여야 한다. 아카데미도 그럴 준비가 돼 있다고 안다. 그러나 진짜 문제는 소수계를 중요한 역으로 쓸 수 있는 영화가 많이 제작돼야 한다는 것이다. 제작비를 대는 스튜디오들이 영화제작을 허락할 때 쓰기를 원하는 주연 배우들은 거의 다 백인들이다. 이런 절차가 고쳐져야 한다. 스튜디오뿐 아니라 에이전트와 각본가들도 새로운 눈으로 크게 봐야 한다. 그래서 여배우들과 히스패닉 배우들이 주연으로 나올 수 있는 영화들도 많이 나와야 한다.”

-로마 장군 노릇 하느라 스커트 입은 기분이 어땠는가.

“그 옷 입고서 ‘내 생애 이젠 끝났구나’라고 생각했다. 조엘과 이산이 내가 스커트 입은 것을 보고 박장대소를 하더라.”

-당신의 아내 아말은 패셔니스타인데 혹시 당신의 패션에도 조언을 하는가.

“절대로 아무 말도 안 한다. 나도 아내의 패션에 대해선 일언반구도 안 한다. 우린 서로 각자가 알아서 패션을 선택한다.”

-과거 당신이 연기한 영화 인물 중 풍자하고 싶은 인물은 누구인가.

“‘오 형제여 당신은 어디 있는가’의 천하멍청이 에버렛 맥길과 ‘아웃 오브 사이트’의 잭 폴리다. 특히 에버렛이다. 난 과거 내가 했던 극중 인물들을 모두 극진히 사랑한다. 늘 그들이 영화가 끝난 뒤 어떻게 살았을까 하고 궁금해 하곤 한다.”

-어떤 배우가 도널드 트럼프 역을 제일 잘할 것 같은가.

“내가 트럼프 역에 적당할 배우들의 이름을 거론했다가는 이튿날 신문에서 자기 이름을 본 배우들이 다 자살할 것이다. 트럼프의 선거유세를 보면 마치 퍼포먼스 아트 구경을 하는 것 같다. 그가 말하는 무슬림의 미국 입국금지와 1,200만명에 이르는 멕시칸들의 추방 그리고 미국과 멕시코 간의 장벽 건설 등은 결코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그 같은 생각이야 말로 외국인 혐오증자요 파시스트의 것이다. 선거유세가 끝나면 그런 미친 소리도 끝나게 마련이다. 그리고 진짜 문제에 대한 얘기가 나올 것이다.”

-당신이 어렸을 때 본 옛날 영화에 대한 추억을 말해 달라.

“내가 10대 후반이었을 때는 사극이나 화려한 테크니칼러 영화가 더 이상 만들어지지 않았을 때다. 내 첫 데이트 영화가 ‘에일리언’이었으니까. 그래서 난 그런 영화들을 TV로 봤다. ‘스파르타커스’를 보고 또 봤고 ‘벤허’도 정말 재미있게 봤다. 그리고 매년 부활절마다 방영되던 ‘성의’도 즐겨 봤다. 또 ‘오즈의 마법사’도 빼놓지 않고 봤다..”

-옛날 할리우드의 스튜디오 시스템에서 일해야 했다면 어떻게 생존할 수가 있었겠는가. “1950년대 들어 베티 데이비스를 비롯한 스타들이 스튜디오가 주는 역에 반기를 들기 시작했다. 나도 그들처럼 일해 왔다. ‘배트맨’에 나온 뒤로 내 스스로가 선택한 영화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잘못해도 내가 그 잘못의 책임을 지겠다는 생각이었다. 그러나 스튜디오 시스템에도 좋은 점이 있다. 특히 배우와 감독에서부터 자질구레한 기능직의 사람들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서로를 잘 아는 동지와도 같은 분위기가 있었는데 난 그것을 내가 오랫동안 일한 워너브러더스를 통해 잘 알고 있다.”

-시간은 당신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가.

“그것은 나이가 먹을수록 더 귀중해진다는 것이 통념이다. 그러나 난 좀 다르다. 난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인 아내와 부모님과 친구와 함께 보낸 과거가 더 귀중하다. 살아오면서 좋을 때와 나쁠 때를 다 경험하는데 나쁜 때가 있기에 좋은 때를 더 귀중하게 여기게 된다. 내 생애와 결혼 같은 좋은 때를 난 그래서 축하하려고 하는 것이다. 여기엔 운도 따라 줘야 한다. 우리는 항상 정상에서 정상으로만 넘어 뛸 수가 없기 때문에 더욱 좋을 때가 소중한 것이다.”

-당신의 모습과 역은 ‘쿼바디스’의 로버트 테일러와 ‘성의’의 리처드 버튼을 코믹하게 섞은 것 같은데.

“일리가 있다. 나도 그 영화들을 다 봤다. 내가 빅터 마투어를 흉내 낸 이유는 심각한 테일러와 버튼과는 달리 마투어는 역사극에 나오면서도 마치 브롱스에서 온 사람처럼 보여 어딘가 어색했기 때문이다.”

-당신은 여기서 멍청이 스타로 나오는데 스타들의 멍청한 점은 무엇인가. “‘아이구 하나님, 난 영화 스타입니다’라고 생각하는 일이다. 그것이 바보가 되는 첫 걸음이다.”

-당신의 일상에 대해 말해 달라.

“아침 7시께 일어난다. 그리고 커피를 끓이고 거의 매일 아침 당신들과 인터뷰 하려고 집을 나선다(웃음.) 아내와 나는 요즘 LA와 영국과 이탈리아 등 세 군데를 돌아가면서 살고 있다. 영국에서는 집필을 하고 인본주의적 활동에 시간을 쓴다. LA에서는 영화를 만든다. 난 매우 조직적인 사람이어서 아침에 일어나 그 날 할 일에 대해 계획을 세우는데 그것에 차질이 생기면 다소 갈팡질팡해 한다. 아말의 경우 런던에 있을 때는 가족과 친구들을 만나기 때문에 LA에 있을 때 자기 일을 한다(아말은 인권문제 국제변호사). 영국에 있는 집은 1680년에 지은 것이다.”

-유머감각이 없는 사람과 살 수 있는가.

“그럴 수 없다. 유머감각이란 자기를 야유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다. 당신들의 행사인 골든 글로브 시상식의 사회를 본 두 여자 코미디언 티나 페이와 에이미 폴러는 연 2년간 나를 우스갯거리로 삼았는데 그것은 내가 들은 나에 대한 가장 우스운 농담이었다. 유머감각이 없고 자기를 비하하는 도량이 없다면 그 무엇도 즐길 수 없다. 왜냐하면 누가 당신에 대한 진실을 말할까 봐 늘 자기 주위에 보호막을 치고 살아야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누군가에 대한 농담을 하고 싶다면 제일 먼저 자기에 대해 하라고 말하고 싶다. 아말과 나와의 관계에 있어서 제일 우선인 것도 그의 유머감각이다. 아말은 매우 중요하고 심각한 일을 하고 있지만 그는 세상에서 가장 우스운 사람 중의 하나다.” 박흥진 미주한국일보 편집위원 겸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회원 hjpark1230@gmail.com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3/19 08:30:4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