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틸하트’ 밀젠코 마티예비치가 서울 강서구 SR호텔에서 열린 라운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임세준 인턴기자 multi@hankooki.com)
[스포츠한국 최나리 기자] ‘안녕하세요’라고 한국어로 먼저 인사를 건네는 ‘스틸하트’ 보컬 밀젠코 마티예비치는 과연 한 시대를 풍미한 월드스타답게 표정부터 여유로움이 넘쳐 흘렀다.

그가 소속된 그룹 스틸하트(Steelheart; 밀젠코 마티예비치, 크리스 리솔라, 리브 존스, 마이크 험버트)는 1990년 동명의 앨범으로 데뷔한 미국의 락 그룹.

다수의 히트곡과 함께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모았으며 국내에는 ‘She’s Gone(쉬즈 곤)’이 특히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 8일, 밀젠코 마티예비치가 서울 강서구 SR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의 근황과 향후 계획 등을 전했다.

최근 한국 소속사와 계약을 체결하고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 만큼 기분 좋은 설렘과 기대감으로 한껏 고무된 그에게서 남다른 에너지가 느껴졌다.

  • ‘스틸하트’ 밀젠코 마티예비치가 서울 강서구 SR호텔에서 열린 라운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임세준 인턴기자 multi@hankooki.com)
# 한국에서 ‘제 2의 인생’을 시작했다. 소감은?

“ 한국의 에너지와 열정이 너무 좋다. 아시아 그 중에서 늘 환영해 주시고 남다른 열정을 느낀 한국에서 음악 활동을 또다시 시작하게 돼 행복하다. 기대했던 모든 것들이 아름답게 잘 이뤄지고 있어서 감사할 따름이다. 무엇보다 한국에서는 나를 있는 그대로 투명하게 좋아해 주시는 모습이 너무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 최근 예능 ‘복면가왕’에서 활약이 큰 화제였다. 감회를 전한다면?

“ ‘복면가왕’은 소속사 측에서 이것부터 해 보자고 제안을 하셔서 출연하게 됐다. 많은 용기가 필요했고 설레는 경험이었다. 당연히 준비하는 모든 과정은 어려웠다. 한국 노래 가사를 익히는 것과 모든 사람들을 속여야 하는 것 등 압박감이 컸다. 발음하는 것도 그렇고, 무엇보다 판정단의 질문에 대한 반응 등 모든 행동을 인이어로 지시를 받았지만 정말 어려웠다. 그럼에도 한국어를 다 이해 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내가 이해하는 척 연기하는 모습에 좌중들이 ‘한국 사람인가’ 헷갈려 하는 모습을 보고는 ‘내가 잘하고 있구나’ 생각이 들면서 재밌기도 했다.”

# 과거 공연 중 부상으로 한동안 힘들었는데 현재 상태는?

  • ‘스틸하트’ 밀젠코 마티예비치가 서울 강서구 SR호텔에서 열린 라운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임세준 인턴기자 multi@hankooki.com)
“과거 공연 중에 생긴 부상으로 당시에는 그야말로 모든 것을 다 잃은 기분이었다. 노래 외에도 잃은 것이 많았다. 같은 해 어머니도 돌아 가셨고 형제도 잃었다. 잘나가는 스타였다가 친구 집에 얹혀 살 정도가 된 것은 물론 부상으로 눈 깜빡이는 것 조차 힘든 상황이었다. 혼란스러운 경험도 많았다. 하지만 그렇게 인생의 바닥을 치고 숫자 0이 됐을 때 다시 시작할 수 있었던 것이 지금은 축복이라고 생각한다. 노래 제목처럼 ‘살아 있어서 좋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지금은 부상을 다 털어냈고 정말 괜찮다. 내 몸 안의 영혼이 되살아나서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게 돼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 ‘스틸하트’ 그룹 활동은 어떻게 되나?

“‘스틸하트’는 해체 상태가 아니다. 작년에도 공연을 했고 앞으로도 영원히 함께 할 것이다. 노래 부르는 것을 늘 사랑하고 열정을 느끼고 있다. 만약 한국 팬들이 ‘스틸하트’ 멤버 모두를 만나길 바란다면 충분히 그럴 가능성도 있다.”

# 밀젠코에게 ‘노래’라는 것은 어떤 의미인가?

“노래를 부른다는 것은 하나의 언어라고 생각한다. 영혼들끼리 연결해주는 좋은 방법이라고 할까. 특히 나는 내 안의 모든 것들을 밖으로 표출하는 것이 노래는 부르는 것이라고 생각하기에 그것이 노래를 사랑하는 이유다.”

  • 밀젠코(오른쪽)가 인터뷰에 앞서 그의 여자친구와 함께 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사진=임세준 인턴기자 multi@hankooki.com)
# 가수 활동을 위한 자신만의 철칙이 있다면?

“난 가수 활동을 위한 목소리와 건강 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 예전부터 과음, 담배, 마약 등 절대 하지 말아할 것으로 꼽아서 철저하게 관리해 왔다. 이렇게 잘 관리하지 않으면 나의 노래하는 재능을 뺏길 수도 있다는 생각으로 노력해 왔다. 그래도 술은 취하지 않게 가끔 즐긴다. 한국의 음주문화도 당연히 접해 봤다. 내가 ‘초록색 악마’라고 부르는 소주를 맛보기도 했다.(웃음)”

# 공식적인 사진 촬영 현장에 여자친구를 대동했던데?

“앞서 포토 존에 함께한 사람이 여자친구가 맞다.(웃음) 여자친구는 한국 방문 전에 인도에 머물고 있었는데 내 신곡의 뮤직비디오에 직접 출연하기 위해서 처음으로 방한했다. 뮤직 비디오 내용이 사랑하는 사람에 관한 내용이다 보니 (사랑하는 사람인) 여자친구가 직접 출연한다.(웃음) 지난 며칠간 여자친구와 한국 이곳 저곳을 다니며 즐겁게 좋은 추억을 만들고 있다.”

# 향후 계획은 어떠한가?

“현재로서는 뮤직 비디오 촬영과 5월쯤 신곡 발표가 계획되어 있고, ‘복면가왕’과 비슷한 콘셉트의 쇼들을 계획 중이다. 라이브 콘서트 겸 여러 쇼들에도 출연하며 당분간 한국에 더 머물 예정이다. 한국에 있어서 행운이고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고 감명을 줄 수 있는 것들을 해보고 싶다. 더 구체적인 계획은 차근차근 공개될 것이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3/12 08:01:1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